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지지율 고공행진에 지방선거 앞두고 권리당원 '급증세'

송고시간2017-09-03 07:00

7월말 기준 30만명 기록…"입당 원서 전산 입력이 밀릴 정도"

물밑서 공천 경선 앞두고 지지자 확보경쟁…이달 말 정점 전망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내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권리당원(당비를 내는 당원)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민주당에 따르면 권리당원 규모는 지난 7월 말을 기준으로 30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민주당이 '100만 당원운동'에 들어갔던 6월 초(24만 명)에 비하면 6만 명 정도가 늘어난 것이다.

이 캠페인은 민주당이 5·9 대선에 승리한 뒤 당세 확장 차원에서 시작한 것으로 올 연말까지 권리당원을 50만 명까지 확대하고, 내년 6월 지방선거 전에는 이를 100만 명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당 일각에서는 현재 추세대로면 연말까지 50만 명 확보도 완전히 불가능한 수치는 아니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현장에서 입당 원서 전산 입력이 밀릴 정도로 당원 가입이 많다"면서 "실제 전산 처리가 안 된 것까지 감안하면 8월 말 기준으로 35만 명은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민주당의 권리당원 규모가 급증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지방선거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지방선거 공천 경선 시 권리당원의 투표를 반영할 수 있도록 한 당헌·당규 규정 때문에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는 예비후보자들이 각자 지지자들의 권리당원 가입을 이끌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당내에서는 "지방 의원 출마준비자 1명당 최소 500명의 당원 가입에 역할을 하고 있다"는 말이 흘러나오고 있다.

수도권 등 인구가 밀집돼 선거구가 많은 지역의 당원 증가율이 다른 곳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민주당의 '권리당원 입당 러시'는 여당인 민주당 지지율이 압도적이어서 당선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점도 영향을 주고 있다.

갤럽이 지난 1일 발표한 정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의 정당지지율은 48%를 기록, 자유한국당(8%), 국민의당·바른정당(각 7%), 정의당(6%) 등 야 4당보다 월등히 높았다.

당 지지율에 더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대 후반을 유지하고 있는 점도 당세 확장에 기여하는 한 부분이다.

한 민주당 인사는 "수도권 단체장 등이 '이번 선거가 대통령이 악재가 되지 않는 첫 선거가 될 것 같다'는 말을 하더라"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일부 권리당원 중에는 지방선거와 무관하게 자발적으로 가입한 사례도 있다. 다만 그 비율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인터넷을 통해 가입한 경우는 대부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한 것으로 분류되는데 규모가 크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의 권리당원 급증세는 사실상 지방선거와 맞물려 있어 이달 말을 정점으로 둔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민주당이 내년 지방선거 때 당원으로서 권리행사를 할 수 있는 권리당원의 입당 기준 시점을 9월 말로 정했기 때문이다.

與, 지지율 고공행진에 지방선거 앞두고 권리당원 '급증세'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