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비' 물러가나 했더니…또다른 허리케인 '어마' 북상에 美우려

다음주 美강타 가능성…하비도 아직 강우 여력


다음주 美강타 가능성…하비도 아직 강우 여력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의 기세는 꺾였지만 또 다른 허리케인 '어마'(Irma)가 세력을 키우고 있어 추가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허리케인 '어마'의 예상 이동경로 [EPA=연합뉴스]
허리케인 '어마'의 예상 이동경로 [EPA=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애초 열대성 폭우로 예보됐던 어마는 시속 115마일(185㎞) 바람을 동반한 카테고리 3등급으로 몸집을 불렸다. 다음 주에는 카리브 해와 미국 남동부 연안에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전날 "어마가 빠른 속도로 강화하면서 강력한 허리케인이 됐다"고 밝혔다.

어마는 현재로써는 카리브 해 섬 바깥쪽에 머물고 있어 당분간은 미국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 보이진 않지만, 이후 어디로 움직일지 불확실한 상태다.

대략적으로는 멕시코에서 캐나다로 움직이면서 이동 경로에 있는 지역은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주말과 다음 주 초까지는 서쪽으로 이동을 계속하다가, 주초에 남서쪽으로 방향을 살짝 틀 것으로 보인다.

그 이후가 문제다. 미국에 별다른 피해 없이 바다로 빠져나갈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카리브 해에 상륙해 큰 피해를 남기고 이후 미국도 강타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미국 텍사스주에서 헬기를 이용해 수색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AP=연합뉴스]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미국 텍사스주에서 헬기를 이용해 수색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AP=연합뉴스]

NHC는 향후 5일간 어마가 서쪽으로 움직이면서 발달, 카테고리 4등급의 초강력 허리케인으로 강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어마가 어디로 갈지 예측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금 당장은 미국 본토에서 2천500마일 떨어져 있고, 최소 7∼10일은 여유가 있다. 괜찮다"는 NHC 기상학자 데니스 펠트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그렇다고 하비의 기세가 완전히 사그라든 것도 아니다.

AP통신은 하비가 아직 비를 뿌릴 힘이 남아있어 북쪽 인디애나주까지 범람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5일 카테고리 4등급으로 텍사스주에 상륙한 하비는 5일 연속으로 열대성 폭우를 퍼붓다가 바다로 빠져나갔다. 닷새간 내린 비의 양은 총 1.3m에 이른다.

허리케인 '하비'로 기록적 폭우가 내린 이후 물에 잠긴 나무들.[AP=연합뉴스]
허리케인 '하비'로 기록적 폭우가 내린 이후 물에 잠긴 나무들.[AP=연합뉴스]

하비로 피해가 가장 컸던 휴스턴엔 복구가 한창이다. 당국이 공식 확인한 사망자 수는 39명이지만, 여전히 19명은 실종상태이고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AP는 전했다.

실종자 수색에 난항을 겪는 가운데 지난달 29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후아레스 카바조스(42) 씨를 포함한 사망자들의 장례식도 하나둘씩 시작됐다.

경찰은 카바조스가 익사했거나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가족들은 고인이 "항상 웃고 행복한 사람이었다"며 추모했다.

허리케인 '하비' 미국 텍사스주 강타
허리케인 '하비' 미국 텍사스주 강타하비로 기록적 폭우가 내린 가운데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베니토 후아레스 카바조스(42)씨 장례식의 모습. [AP=연합뉴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