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추가제재 대비 석유100만t 비축 추진…年수입량 ⅔ 수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비해 지난 4월 석유 100만 톤(t)을 비축하는 목표를 세운 것이 확인됐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원유와 석유제품 연간 수입량의 절반~3분의 2 수준에 해당한다.

도쿄신문은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국무위원회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제작 조혜인]
[제작 조혜인]

이런 결정이 내려진 뒤 평양에서는 문을 닫는 주유소가 심각하게 늘어나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기도 했다.

휘발유 가격의 상승세는 이후 한동안 진정됐지만 최근 들어서는 다시 가격이 올라가고 있어 북한 당국이 시장에 대한 석유 공급을 인위적으로 제한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고위급의 자동차 휘발유 공급량도 한 달에 일정량으로 제한하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공용차를 출퇴근에 사용하기에도 버거울 정도의 양이어서 부족분은 민간업자를 통해 조달하고 있는 형편이다.

북한은 9월 23~24일 개최 예정이던 에어쇼 '원산국제친선항공축전-2017'을 최근 돌연 취소하기도 했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로 북한으로의 항공연료 수출이 금지된 가운데 연료 낭비를 피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연간 150만~200만t의 원유·석유제품을 수입하는데, 이 중 90% 이상을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지난달 29일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석유 수출금지를 포함한 추가제재를 취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도쿄신문은 북한이 올해 들어 20발 가까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추가 미사일 발사나 6회째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있다며 원유와 석유제품의 수입 제한이 확대될 가능성을 상정해 비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북한 TV, '화성-14' 추정 미사일 4발 동시발사 합성사진 공개
북한 TV, '화성-14' 추정 미사일 4발 동시발사 합성사진 공개(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30일 밤 방영한 '백두산 총대는 대답하리라'라는 제목의 음악 영상물 맨 마지막 장면에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로 추정되는 미사일 4발이 동시에 발사되는 모습의 합성사진이 등장했다. 2017.8.3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