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총리 "대북 송유 중단" 요구에 中 관영매체 '흥분'

글로벌타임스 "트럼프보다 더해…서방의 2등 국가·미 확성기" 성토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중국을 향해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을 요구하자 중국 관영매체가 격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자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턴불 총리의 요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능가하는 분별없고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호주를 "서방의 2등 시민"으로 지칭했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일 전했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맬컴 턴불 호주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턴불 총리는 지난달 31일 "중국은 정말 지금 (압력을) 강화해 이 정권이 정신을 차리도록 해야 한다"며 "그들은 가령 석유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모순된 말로 중국에 불평하기는 했지만, 지금까지 공개적으로 대북 석유공급을 중단하라고 요구한 적이 결코 없다"고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어 호주가 미국의 아태지역 확성기가 됐다며 "이 확성기는 아주 열심히, 매우 자랑스럽게 잘 작동하고 있고, 더욱더 지역의 소음이 되면서 독선적으로 허튼소리를 내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최근 북한이 일본 상공 위로 미사일 발사를 한 이후 미국과 일본, 영국이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내용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전했다.

또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원유공급 중단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경우 중국의 최후 제재 수단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호주가 대북 제재에 대한 손실을 감당할 필요가 없고, 설사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더라도 난민들이 호주로 달아날 수도 없다"며 호주 총리의 발언이 무책임하다는 듯 비난을 쏟아냈다.

중국 외교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막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하라는 미국 동맹국들의 요구가 불편한 듯 이번주 이들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인 바 있으나 나라 이름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지는 않았다.

북한은 현재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다칭(大慶)과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 등에서 생산한 원유를 지름 377㎜, 길이 30여㎞의 송유관을 통해 공급받고 있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