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뱅크 대출신청 다음날 직원사칭 사기…1천500만원 날려

송고시간2017-09-02 09:01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카카오뱅크에 대출상담을 신청한 다음날 직원을 사칭한 사기범에게 당해 1천500만원을 날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

2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김모(41) 씨는 지난달 21일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으로 1대 1 신용대출 상담을 신청했다.

김 씨는 다음날 카카오뱅크 대출담당 직원을 사칭한 한 남자에게서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김 씨는 곧바로 이 남자에게 전화했다.

이 남자는 "연이자 3%로 1천만원을 대출해주겠다"면서 "저금리 대출을 받으려면 '신용도 향상 작업'이 필요하니 다른 은행에서 대출받아 지정하는 계좌로 곧바로 상환해야 한다"고 속였다.

이에 따라 김 씨는 이틀 뒤 다른 은행에서 1천500만원을 대출받아 사기범이 알려준 또 다른 은행 계좌로 보냈고 이후 사기범과의 연락이 끊겼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김 씨가 돈을 보낸 날 사기범이 사용한 전화번호의 이용이 정지된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또 김 씨가 송금한 은행계좌 개설자를 추적하고 있다.

김 씨는 경찰에서 "카카오뱅크에 대출상담을 신청한 다음날 카카오뱅크 대출담당 직원이라는 사람이 문자를 보내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