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칠리치 US오픈 3회전 탈락…남자 상위랭커 줄지어 고배

여자단식에선 강호 순항…무구루사·윌리엄스 16강행
마린 칠리치. [AP=연합뉴스]
마린 칠리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마린 칠리치(7위·크로아티아)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40만 달러·약 565억원) 3회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칠리치는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엿새째 남자단식 3회전에서 디에고 슈바르츠만(33위·아르헨티나)에게 1-3(6-4 5-7 5-7 4-6)으로 져 일찍 짐을 쌌다.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 등이 남아 있는 남자단식 대진표 상단부와는 달리, 하단부에는 상위랭커들이 줄줄이 대진표에서 사라지고 있다.

앤디 머리(2위·영국)는 대회 개막 직전 허리 부상 때문에 출전을 포기했고, 우승 후보로 거론되던 알렉산더 즈베레프(6위·독일)는 2회전에서 보르나 초리치(61위·크로아티아)에게 져 탈락했다.

이로써 대진표 하단부에 남은 선수 중 최고 랭킹 선수는 존 이스너(15위·미국)가 됐다.

2회전에서 정현(47위·삼성증권 후원)을 꺾은 이스너는 3회전에서 미샤 즈베레프(27위·독이)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이변이 속출하는 남자단식과는 달리, 여자단식에서는 강호들이 속속 16강에 합류했다.

올해 윔블던 단식 우승자 가르비녜 무구루사(3위·스페인)는 마그달레나 리바리코바(32위·슬로바키아)를 경기 시작 1시간 1분 만에 2-0(6-1 6-1)으로 가볍게 일축했다.

무구루사는 16강에서 페트라 크비토바(14위·체코)와 일전을 벌인다.

2001년 이후 16년 만의 US오픈 단식 우승에 도전하는 비너스 윌리엄스(9위·미국) 역시 마리아 사카리(95위·그리스)에게 2-0(6-3 6-4)으로 승리했다.

윌리엄스의 16강 상대는 카를라 수아레스 나바로(35위·스페인)로 정해졌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