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인당 연간 아이스크림 58개 먹는다'…2년만에 18% 급감

송고시간2017-09-05 07:00

농식품부 보고서…"어린이·청소년 감소와 다양한 디저트 영향"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어린이와 청소년 인구가 줄고 디저트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아이스크림 시장이 점점 쪼그라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간한 '2017 가공식품 세분 시장 현황(아이스크림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5세 이상 국민 1인당 연간 아이스크림 소비량은 58개였다.

이는 2013년 71개에서 2년 만에 18%가량 감소한 것이다.

보고서는 아이스크림 개당 평균 무게(110g)를 기준으로 아이스크림(아이스크림류, 빙과) 출하량 및 수입량을 연도별 5세 이상 인구수(통계청 주민등록인구수 기준)로 나누어 1인당 연간 소비량을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스크림 소비 감소는 국내에서의 생산량이 줄어든 영향이 있지만, 주요 소비층인 유소년 및 청소년층의 인구 감소와 연관이 있다고 aT는 분석했다.

건강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커피전문점이나 빙수 전문점 등 디저트 전문 카페가 급격히 늘면서 아이스커피, 빙수, 생수 등 대체 상품으로 소비가 이동하해 아이스크림에 대한 수요가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아이스크림 소매시장 규모 변화를 보면 2012년 1조2천420억 원에서 지난해 1조596억 원으로 15%가량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소매시장 규모도 1천68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1천765억 원)보다 줄어 올해 전체 시장 규모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주요 제조사별로 보면 지난해 판매액 기준으로 롯데제과가 전체 시장의 33.6%를 점유하고 있으며, 빙그레(26.8%), 롯데푸드(17.4%), 해태제과(14.9%) 순이었다.

[aT 제공=연합뉴스]

[aT 제공=연합뉴스]

국내 아이스크림 소매시장은 쪼그라들고 있지만, 무역에서는 수출 효자 품목으로 자리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당시 아이스크림 무역수지는 수출액보다 수입액이 많아 적자(-30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10년 만인 지난해에는 수출액이 4천461만 달러, 수입액은 2천994만 달러로 1천467만 달러의 무역 흑자를 달성했다.

보고서는 아이스크림 수입도 증가하고 있지만, 드라마와 가요 등 한류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제품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수출 증가 폭이 수입보다 훨씬 더 커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