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정부, 아마존 열대우림 광산 개발 계획 잠정중단

120일간 시민사회와 공론화 과정 거칠 예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정부가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추진하려던 광산 개발 계획을 중단했다.

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정부는 아마존 열대우림 일부를 환경보호구역에서 해제해 광산을 개발하려던 계획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정부는 개발 계획을 완전히 백지화한 것은 아니고, 앞으로 120일간 시민사회와 공개토론을 거쳐 대안을 찾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북부 아마파 주와 파라 주 사이 아마존 열대우림 4만6천450㎢를 환경보호구역에서 해제하는 내용의 포고령을 발표했다. 이는 덴마크 전체 영토보다 넓은 면적이다.

군사독재정권 말기인 1984년에 '국립 구리·광물 보존지역(Renca)'으로 지정된 이곳에는 금과 철광석, 구리 등이 대량 매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 구리·광물 보존지역(Renca)'에는 금과 철광석, 구리 등이 대량 매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국립 구리·광물 보존지역(Renca)'에는 금과 철광석, 구리 등이 대량 매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브라질 정부는 대통령 포고령을 통해 북부 아마파 주와 파라 주 사이 아마존 열대우림 4만6천450㎢를 환경보호구역에서 해제하기로 했으나 연방법원이 시행을 중단시켰다. [WWF 웹사이트]
브라질 정부는 대통령 포고령을 통해 북부 아마파 주와 파라 주 사이 아마존 열대우림 4만6천450㎢를 환경보호구역에서 해제하기로 했으나 연방법원이 시행을 중단시켰다. [WWF 웹사이트]

이를 두고 정치권과 환경단체에서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광산개발업자들에게 팔아넘기고 있다"는 강력한 비난이 터져 나왔다.

국제 시민운동단체 '아바즈'(Avaaz)의 웹사이트에서는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연방검찰은 지난달 29일 광산 개발을 위해 아마존 열대우림의 환경보호구역을 해제하는 포고령의 시행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을 연방법원에 냈고, 수도 브라질리아 지역 연방법원의 홀란두 바우시르 스파놀루 판사는 포고령 시행을 중단시켰다.

스파놀루 판사는 1988년에 제정된 헌법에 따라 연방의회의 동의 없이 대통령이 발표하는 포고령으로 아마존 열대우림 환경보호구역을 해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0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