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SJ "북·미 대치속 한국내 '코리아 패싱' 우려 확산"

"대북 대처에 중국과 일본 먼저 찾고 우선순위에 둬"
"韓정부 코리아패싱 인정안해…文대통령 강한 역할 추구"
WSJ "북·미 대치속 한국내 '코리아 패싱' 우려 확산" - 1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둘러싼 북미 간 첨예한 대치 속에서 한국 내에서 이른바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 우려가 퍼지고 있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리아 패싱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둘러싼 논의 공간에서 한국이 소외되고 있다는 부정적 의미를 담고 있다. 기존에는 주로 외교가에서 회자하던 용어로 오바마 행정부 당시 한미관계를 이간하기 위해 특정국이 이 같은 용어를 퍼뜨린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WSJ 보도는 최근 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거친 말싸움과 함께 북미 간 긴장이 급속히 고조되는 상황에서 코리아 패싱에 대한 인식이 한국 내 저변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WSJ은 '북한과의 대치 속에서 한국인들은 '우리는 어쩌지?'를 말하고 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화염 및 분노'로 위협하고 북한 김정은이 미국을 '잿더미로 만들 것'이라고 위협하는 상황에서도 한국민들은 옆에서 지켜보고만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민들은 자신의 미래에 영향을 미치는 논의 과정에서 우회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는데, 이를 '코리아 패싱'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 내 많은 북한 전문가들은 미국이 대북 대처를 하는 데 있어 중국을 먼저 찾고, 심지어 일본을 한국보다 앞에 두고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주중, 주일 대사를 임명했음에도 아직 주한 한국대사는 임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9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40분간이나 통화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는 통화가 없었다면서, 다만 지난 6월 워싱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회담과 양국 고위급 접촉 등을 통해 미국 측은 한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지속해서 재확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이 대북 논의 과정에서 소외되고 있는 데다 "어떤 경우에는 테이블에도 끼지 못하고 있다고 느낀다. 우리 스스로 운명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아산정책연구원 관계자를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신문은 그러나 "한국 정부는 코리아 패싱이라는 용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어떤 군사적 공격도 한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밝히는 등 한국의 강력한 역할을 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2 0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