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혁신위 '朴출당' 놓고 내부 진통…인적청산 용두사미되나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옥남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朴출당 찬반 논란…일부 혁신위원 "朴, 돈받은 것도 아닌데…"
인적청산 범위도 못 정하고 2시간 만에 종료…다음주 결론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1일 회의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등 인적청산에 대해 논의했지만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미 정리가 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가 다시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인적청산에 대한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간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마저 나오고 있다.

혁신위 이옥남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이견이 생겼다"며 "생각을 정리해서 다음 주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혁신위원들은 박 전 대통령 출당 자체에 반대하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이 돈을 받은 것도 아니고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것도 아닌데 출당을 시켜야 하느냐는 논리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출당 절차도 논란이 됐다.

일부 혁신위원들은 감옥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이 스스로 당적을 정리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정치생명이 끝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내쫓듯이 일방적인 출당 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겠느냐는 것이다.

'친박근혜'(친박)계 핵심 의원에 대한 인적청산 범위에 대한 논의도 진전을 보지 못했다.

혁신위는 혁신안을 발표할 때 인적청산 대상 의원들의 실명을 적시할지, 아니면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선언적인 의미만 담을지를 놓고 격론을 벌였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혁신위는 당초 이날 '끝장토론'을 하면서 결론을 도출하는 방안까지 검토했지만, 주요 쟁점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면서 회의를 시작한 지 2시간만인 오후 4시께 회의를 마쳤다.

한 혁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문제가 계속 터져 나와 결론이 쉽게 나지 않는다"며 "답답한 심정이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혁신위원들이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부터 친박계 인적청산에 이르기까지 핵심 쟁점에 대해 하나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이번 혁신위가 '용두사미'로 끝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밖에 혁신위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등 탈당파 의원에 대해서는 다른 정당 소속인 만큼 구체적인 책임을 물을 수는 없겠지만, 도의적인 차원에서 반성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담는 방안도 논의했다.

혁신위는 이미 공론화가 이뤄진 박 전 대통령 출당 등 인적청산 문제를 놓고 마냥 시간을 끌 수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다음 주에는 최종적인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