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언론 "루니, 음주운전 의심돼 집 근처서 경찰 체포"

경기 중 물 마시는 루니
경기 중 물 마시는 루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영국 축구선수 웨인 루니(에버턴)가 음주운전으로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대중지 미러는 루니가 지난달 31일 밤(현지시간) 외출 후 돌아오던 중에 영국 체셔에 있는 자택 근처에서 경찰이 루니의 차를 세우고 루니를 경찰서로 데리고 갔다고 보도했다.

미러는 루니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전했다.

최근 영국 대표팀 은퇴를 선언하기도 한 루니는 이전에도 음주 문제를 비롯해 여러 차례 크고 작은 말썽을 저지르며 '악동'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경기 중 심판이나 상대팀 선수, 심지어 관중을 향해 욕설과 폭언을 하기로 유명하고 경기장 밖에서도 폭행이나 성추문에 휘말렸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표팀 소집 기간 중 늦게까지 클럽에서 술을 마신 것이 알려져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