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발달장애인 1만8천명 '전국 최초' 전수조사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복지 정책 수립 목적"
발달장애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발달장애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이달부터 12월까지 시내에 사는 18세 이상 발달장애인 1만8천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발달장애인의 생활 실태와 복지 욕구를 조사해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복지 정책을 수립하고자 한다"며 "이 같은 발달장애인 전수조사는 서울이 전국 최초"라고 설명했다.

지적·자폐 장애로 대표되는 발달장애는 장애가 성인기까지 이어지면서 평생 자립이 어렵다. 이 때문에 부모 등 가족 부담이 매우 크지만, 공적 서비스는 부족해 대표적인 '복지 사각지대'로 꼽혀왔다.

전수조사는 동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이 발달장애인 거주 가구를 일일이 찾아가는 식으로 이뤄진다.

서비스 지원 현황, 의사소통, 일상생활 실태 등을 체크하는 전문가 자문을 거친 설문조사를 한다.

시는 앞서 3년 간격으로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도록 '서울특별시 장애인 인권증진에 관한 조례'를 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지체·뇌병변 장애인, 2019년에는 그 외 유형 장애인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