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전요원 있었는데"…강원랜드호텔 수영장서 6세 아이 숨져

사고 후에도 3시간가량 수영장 운영 빈축…"안이한 태도 불편"
익사 (PG)
익사 (PG)

(정선=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1일 오후 3시께 강원 정선군 사북읍 강원랜드호텔 수영장에서 A(6)군이 물에 빠져 숨졌다.

수영장 이용객이 1.3m 깊이 성인용 수영장에 빠진 A군을 구조해 119에 신고, 30여 분 만에 병원으로 옮겼으나 목숨을 잃었다.

당시 A군을 구조한 이용객은 "수영장 내 안전요원이 있었지만 5분이 넘게 사고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튜브도 없이 성인용 수영장에 아이가 맨몸으로 들어갔는데 아무런 안전관리를 하지 않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호텔 측은 사고 후에도 수영장 이용객들에게 아무런 설명이나 대책 없이 3시간 가까이 수영장을 운영해 빈축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을 구조한 이용객은 "호텔 관계자에게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수영장을 그냥 운영할 수가 있느냐'고 따졌더니 그제야 '사람들을 다 내보내고 폐쇄한다고 했다'"며 "호텔 측의 안이한 태도가 불편했다"고 말했다.

이에 관해 강원랜드 관계자는 "어떻게 된 상황인지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