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송군의원 내야 할 사과값 군이 대신 냈나

송고시간2017-09-03 08:21

군의원 3명 수사…간부 공무원 "정상적인 홍보용 사과"

경북 청송군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청송군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송=연합뉴스) 이강일 손대성 기자 = 청송사과유통공사 비리 의혹을 둘러싼 경찰 수사가 군수에 이어 군의원으로 확대하고 있다.

3일 경북 청송군의회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달 일부 군의원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군의회에 알렸다.

경찰이 지방의원을 상대로 수사하면 지방의회에 그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군의회 관계자는 "경찰이 수사 대상이라고 통보한 사람은 3명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일부 군의원이 사과유통공사에 수시로 전화해 자기 지인이나 주변 사람에게 사과를 보낸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군의원이 내야 할 사과값을 청송군에서 대신 납부한 의혹이 나왔다.

군은 정상적인 홍보가 아님에도 홍보비 명목으로 예산을 배정해 유통공사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회 안팎에선 군이 대납한 사과값이 1억원 이상이란 얘기가 나돈다.

이런 관행은 청송사과유통공사가 들어선 2011년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경북경찰청은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 비자금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의혹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간부 공무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송 홍보용 사과를 군의원이 대외적으로 썼는데 우리 군은 정상적인 홍보용이라고 보는데 경찰에선 뇌물로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경북경찰청은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에게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한동수 청송군수를 두 번 소환해 조사했다.

한 군수는 청송사과유통공사 임직원이 빼돌린 자금 가운데 일부를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leeki@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