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PL 구단들, 여름 이적시장서 '역대 최다' 2조원 지출

맨시티-첼시-맨유 순으로 많은 돈 지출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말고 많고 탈도 많았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여름 이적시장이 마감됐다. 우수 선수 영입을 위해 구단들이 앞다퉈 거액을 투자하면서 여름 이적시장 규모도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1일(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종료된 여름 이적시장에서 EPL 20개 구단은 모두 14억7천만 파운드(약 2조1천억원)를 지출했다.

여름 이적시장 규모가 처음으로 10억 파운드를 넘어섰던 지난해 이적료 총합 11억6천500만 파운드보다 3억 파운드(4천300억원) 이상이 불어났다.

가장 많은 돈을 쓴 구단은 맨체스터 시티다.

맨시티는 수비수 카일 워커를 5천만 파운드에 영입한 것을 비롯해 뱅자맹 멘디(4천920만 파운드), 베르나르두 실바(4천300만 파운드) 등을 이적시키는 데 총 2억1천700만 파운드를 들였다.

알바로 모라타를 7천만 파운드에 모셔온 데 이어 이적 마지막 날에도 대니 드링크워터와 차파코스타를 영입한 첼시가 총 2억200만 파운드로 그다음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로멜루 루카쿠(9천만 파운드), 네마냐 마티치(4천만 파운드), 빅토르 린델로프(3천950만 파운드) 3명을 영입하는 데에만 1억6천950만 파운드를 지출해 뒤를 이었다.

에버턴(1억5천290만 파운드), 리버풀(8천950만 파운드), 토트넘(6천140만 파운드)도 상당액을 투자한 반면 스토크 시티는 2천500만 파운드만 써 가장 '검소한' 이적시장을 보냈다.

루카쿠를 비싼 값에 맨유에 보낸 에버턴이 1억 파운드 이상의 흑자를 거둔 반면, 맨유는 기존 선수들을 넘기면서 벌어들인 돈은 900만 파운드에 불과해 1억6천만 파운드 이상의 적자가 났다.

EPL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독일 분데스리가도 31일을 기점으로 여름 이적시장을 마감했다. 유럽 5개 리그 가운데 스페인 프리메라리그만 마감이 9월 2일 자정까지여서 나머지 리그에서 스페인 구단으로 추가 이적이 있을 가능성도 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