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냐 대법원, 케냐타 대통령 당선 무효 판결…"60일내 재선거"(종합)

야권 후보 "역사적인 날" 환영…대통령-야권 지지자 간 충돌 재발 우려

(나이로비·카이로=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한상용 특파원 = 지난달 초 케냐 대선에서 우후루 케냐타 현 대통령이 승리했다는 대선 결과를 무효로 하는 현지 대법원이 판결이 나오면서 케냐 정국이 또다시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케냐 대법원은 1일(현지시간) 지난 대선에 따른 케냐타 대통령의 당선을 무효로 하고 60일 이내에 선거를 다시 치르라고 판결했다.

6명으로 구성된 대법원은 대선 투표 집계 과정에서 변칙과 불법적인 오류가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케냐 역사상 대선 무효화 결정이 내려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데이비드 마라가 대법원장은 수도 나이로비에 있는 대법원 법정에서 "케냐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8일 대선을 헌법이 정한 방식에 따라 시행하는 데 실패하거나 소홀히 한 점이 인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판결은 케냐 대법관 6명 가운데 4명의 지지를 받았다. 다만, 대법원은 케냐타 대통령과 여당을 비판하는 내용의 발표는 하지 않았다.

케냐 야권연합의 라일라 오딩가(72)는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지난 대선에 출마해 케냐타 대통령과 경합을 벌였던 오딩가는 "오늘은 케냐 더 나아가 아프리카에 역사적인 날"이라며 "케냐인들의 번영을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앞서 오딩가는 지난달 대선에서 선관위 전산망이 해킹당해 케냐타 현 대통령에게 유리하도록 선거결과가 조작됐다며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야권은 총투표수에서 3분의 1가량에 해당하는 5백만 표가 조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법원의 이번 판결로 케냐타 대통령 지지자와 야권 지지 세력 간 충돌이 재발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케냐에서는 지난달 대선 직후 경찰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거리 시위를 벌인 야권 지지자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24명이 숨지기도 했다.

2007년에도 오딩가 후보가 대선을 치른 직후 개표부정을 주장, 종족분쟁 양상의 유혈사태가 발생해 1천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60여만 명이 집을 잃었다.

2013년 대선에서도 케냐타 후보에게 패배한 오딩가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케냐타의 당선이 확정됐다.

케냐 선거관리위원회는 이에 앞서 지난달 11일 케냐타 대통령이 대선에서 54.27%의 득표율을 기록해 44.74%에 그친 오딩가 후보를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대선 불복 선언한 오딩가 케냐 야권 후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선 불복 선언한 오딩가 케냐 야권 후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irtech-kenya@yna.co.kr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