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맏형' 이동국 "이란전 빨리 잊어야…첫 찬스 만드는 데 집중"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하기 전 각오를 밝히는 이동국[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하기 전 각오를 밝히는 이동국[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영종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맏형' 이동국(38·전북 현대)이 이란전 무득점 무승부로 가라앉은 대표팀의 '기 살리기'에 나섰다.

이동국은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10차전 원정경기를 위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길에 오르며 "어제 경기는 빨리 잊어야 한다. 준비는 즐겁게 하되, 본선 진출권을 반드시 따오자고 선수들과 얘기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전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9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유효슈팅이 하나도 나오지 않을 정도로 빈공에 시달리자 신태용 감독은 후반 43분 이동국을 투입했지만, 그가 많은 걸 보여주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이동국은 "어제 경기 결과에 대해선 아쉬운 점이 있지만, 너무 오래 가져가진 말자고 오늘 회복훈련 등에서 선수들과 얘기를 나눴다"면서 "이기면 본선진출을 확보할 수 있으니까 거기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출국한 대표팀은 5일 자정(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과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10차전을 벌인다. 대표팀 선수 중 우즈베키스탄과의 대결에서 가장 많은 4골을 기록한 바 있는 이동국의 활약은 특히 기대를 모으는 부분이다.

이동국은 "승점 3점을 반드시 따야 하는 상황이라는 걸 선수들도 인지하고 있다. 비기는 건 생각조차 안 하고 있다"면서 "자신 있게 경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상대도 이겨야 본선에 진출할 수 있으므로 공격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처음으로 오는 찬스를 살려 선취득점을 해야 경기를 풀어가기 쉬운 만큼 첫 찬스를 만드는 데 특히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