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먹거린 김영권 "제 발언으로 화나셨다면 정말 죄송하다"

축구대표팀 김영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대표팀 김영권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실언 논란으로 축구팬들에게 질타를 받는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이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사과했다.

김영권은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하기 직전 인터뷰에서 "경기를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어려운 부분이 있어 그렇게 이야기했다. 나쁜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쁜 의도를 갖고 이야기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 내 발언에 화난 분들이 있다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과 경기에서 0-0으로 비긴 뒤 취재진에 "관중들의 함성이 크다 보니 선수들끼리 소통하기가 힘들었다"라며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았다. 선수들끼리 소통을 하지 못해 답답했다"라고 말했다. 마치 응원해준 한국 축구팬을 비난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겨 물의를 빚었다.

그의 이름은 온종일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으며,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많은 이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김영권은 '당시 어떤 배경에서 그런 발언을 했나'라는 말에 "취재진이 어떤 점이 힘들었는지 물었는데, 선수들끼리 소통이 잘 안 됐다는 답변을 하다가 내 뜻이 잘못 전달됐다"고 말했다.

'발언으로 인해 대표팀 분위기에도 악영향을 줬다'는 말엔 "그 부분도 매우 걱정스럽다"라며 "이건 나 혼자만의 문제다. 우즈베키스탄전 결과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타슈켄트로 떠났다.

울먹거리는 김영권
울먹거리는 김영권(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실언 논란으로 축구팬들에게 질타를 받는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치르기 위해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권은 전날 이란전을 마친 뒤 "관중들의 함성이 크다 보니 선수들끼리 소통하기가 힘들었다"라며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았다. 선수들끼리 소통을 하지 못해 답답했다"라고 말해 축구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2017.9.1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