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테러 비호' 파키스탄에 군사원조 보류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파키스탄을 테러범 비호국으로 비난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파키스탄에 대한 2억5천500만 달러 규모의 군사원조 제공을 보류하는 실력행사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국무부가 지난달 30일 '파키스탄이 미국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파키스탄에 대한 군사원조 제공을 보류할 것임을 의회에 통보했다고 31일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주 테러조직이 인접 아프가니스탄에 거점을 구축하는 것을 막고 친서방 아프간 정부를 지지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파키스탄에 강경 노선을 취할 것임을 표명했었다.

 미국의 테러 비호 비난에 맞서 파키스탄인들이 반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의 테러 비호 비난에 맞서 파키스탄인들이 반미 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국무부는 파키스탄에 원조를 제공할 것인지 아니면 이를 의회에 다시 반환해야 할지 시한을 앞두고 일단 예산을 인출한 후 잠정 보류 상태로 유치시켰다. 파키스탄 측의 진전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미정부가 원조 조건 이행에 대한 의회의 사전 검증절차 대상국이 아닌 파키스탄과 같은 나라에 대해 지원을 보류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국무부의 한 관리는 "파키스탄과의 협력 수준을 재검토하는 데 유연성을 허용하는 미국의 새로운 남아시아 전략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리는 이어 파키스탄은 궁극적으로 탈레반이나 하카니 같은 이슬람 테러조직들이 국제사회에서 파키스탄의 지위를 얼마만큼 위협하는지에 대해 스스로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지난주 파키스탄에 대한 지원을 테러범 비호에 대한 파키스탄 측의 조치와 연계시킬 것임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파키스탄과 긍정적인 방식으로 협력하길 원하지만, 그들이 접근방식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정부는 지원 보류에도 불구하고 파키스탄이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경우 파키스탄 정부 관리들에 대한 제재나, 미군의 드론 공격 강화, 그리고 추가적인 지원 삭감 등의 단계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는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의 경고에 대해 미국의 지원을 통한 압력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그동안 아프간 내 탈레반 등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에 대해 단속과 비호의 이중정책을 펴왔으며 미국으로부터 줄곧 이들을 자국 영내에서 축출하라는 압력을 받아왔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