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정기국회 개원일에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 촉구

文대통령, 5월 여야 5당 지도부에 제안…"野 협조 부탁"
전병헌 "입법·예산 등 국정현안 소통으로 생산적 정치 될 것"
청,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조속 운영" 제안
청,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조속 운영" 제안(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전병헌 정무수석이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조속 운영"을 제안하고 있다. 2017.9.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017년도 정기국회가 개원한 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했던 여(與)·야(野)·정(政)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을 재차 촉구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가진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5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제안했고, 5당 원내대표들도 흔쾌히 동의했다"며 "그간 추경 등의 현안으로 진행되지 못했지만 정기국회가 시작된 현시점에 본격적으로 구성·운영할 때가 됐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전 수석은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이고, 대화를 정례화하고 수시로 만나겠다'고 약속했고, 정세균 국회의장도 '국회에 대한 국민 불신과 불안감을 해소하는 첫걸음은 협치'라고 했다"며 "협력의 정치를 열기 위해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생산적 정치를 원하며, 특히 이번 정기국회는 안보·민생 등 여·야·정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결해야 할 일이 많다"며 "정부·국회·여야가 산적한 국정 현안을 초당적으로 협의하고 해결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국민이 원하는 것으로, 협의체를 통해 여·야·정이 국민 뜻을 함께 받드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협치를 실현하는 현실적인 길이다. 국회와 야당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전 수석은 "문 대통령은 협의체가 운영되면 입법·예산을 포함해 국정 현안에 대해 여야 지도부와 깊이 소통하고 대화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물론 현재 틀에서도 대화·소통의 노력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만 협의체라는 상시적·정규적 틀에서 대화하면 더욱 나은 결론을 내고 생산적인 정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