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비오, 대구경북오픈 2R 코스레코드 타이…11언더파 공동 선두(종합)

신인 정한밀도 공동 1위…박은신·최고웅 1타차 공동 3위
김비오 7번홀 티샷 장면. [KPGA 사진 제공]
김비오 7번홀 티샷 장면. [KPGA 사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김비오(27)가 5년 만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승을 향해 힘찬 샷을 날렸다.

김비오는 1일 경북 칠곡군 파미힐스 컨트리클럽(파72·7천130야드)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DGB 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둘째날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쓸어담았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적어낸 김비오는 전날 공동 40위에서 신인 정한밀(26)과 함께 공동 1위로 수직 상승했다. .

코리안투어 통산 3승의 김비오는 2010년 조니워커 오픈에서 첫 우승을 했다.

2012년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과 SK텔레콤 오픈에서 잇따라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시즌 상금왕을 차지했다.

10번 홀부터 출발한 김비오는 11번 홀(파4)에서 11m 남짓의 버디 퍼팅을 홀에 떨어뜨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13번 홀(파5)에서 8m 버디 퍼팅을 집어넣은 김비오는 18번 홀(파5)부터 3번 홀(파5)까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갔다.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공을 홀 옆 2~3m에 모두 갖다 붙였다.

이어 6번 홀(파4)부터 8번 홀(파3)까지 다시 1타씩을 줄이며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7번 홀(파5)에서는 세 번째 샷을 홀 40cm 거리에 붙여 이글성 버디를 기록하기도 했다.

9언더파 63타는 자신의 18홀 최저 타수이자,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이다. 지난해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윤정호와 서형석이 기록한 바 있다.

김비오는 2009년 투어 입문 이후 201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진출했으나 시드 유지에 실패했다. 2012년과 2013년 PGA 투어 재입성을 위해 웹닷컴투어(2부)에 도전했다가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정한밀도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에 올랐다.

2008년 필리핀에서 골프를 시작한 그는 미국으로 건너가 2부 투어를 노리다가 부상으로 미국 무대의 꿈을 일단 접고 국내 2부 투어로 방향을 바꿨다.

지난해 KPGA 정회원 자격을 얻고 올해부터 1부 투어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 첫 승을 노리는 최고웅(30)과 함께 지난해 군에 다녀온 뒤 올해 투어에 복귀한 박은신(27)이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를 형성했다.

대구 출신 백주엽(30)과 박효원 등 5명이 9언더파 공동 5위에 포진했다.

올해 5월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한 최진호(33)는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6언더파로 공동 22위로 처졌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윤정호(26)와 2주 연속 우승 도전했던 김홍택(24)은 6오버파 150타로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