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미술 넘실대는 제주의 가을…제주비엔날레 개막(종합)

작가 70팀 '투어리즘' 작품 전시…알뜨르 등 다섯 권역서 열려
'2017 제주비엔날레'가 열리는 알뜨르비행장 초입. 오른쪽에 최평곤 작가의 대나무 조형물 '파랑새'가 눈에 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 제주비엔날레'가 열리는 알뜨르비행장 초입. 오른쪽에 최평곤 작가의 대나무 조형물 '파랑새'가 눈에 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섯알오름 4·3'이라고 적힌 표지판을 지나치자, 아득할 정도로 너른 평원이 펼쳐졌다. 고구마밭 사이에 몸을 낮추고 있던 봉분들이 하나둘 모습을 드러냈다.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린 봉분의 정체는 약 100년 전 건설된 비행기 격납고다. 일제는 제주 최남단의 거대한 평지를 가만 놔두지 않았다. 1920년대 인근 주민의 노동력을 착취해 세워진 알뜨르비행장의 격납고 수십 곳에서 매일같이 일제 전투기들이 출격했다. 전쟁 말기 '가미카제'(神風)로 불리는 일본군 자살특공대의 조종 훈련도 이곳에서 이뤄졌다.

알뜨르비행장에서 가까운 섯알오름은 제주 4·3사건 때 수많은 양민이 학살된 곳이다. 비극을 연달아 겪으면서 온기라고는 없었던 이 일대를 살려낸 이들은 지역 주민이었다. 사람들은 땅을 빌려다 고구마와 마늘, 콩을 심었다. "예전에 건축가들과 온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농사 이런 것도 없었고, 정말 기운이 살벌했어요. 그런데 그렇게 커 보이던 격납고도 오늘은 작아 보이네요." 1일 현장을 함께 찾은 김유선 작가의 이야기다.

생명의 기운이 뻗치고 있는 알뜨르비행장이 현대미술 전시장으로 탈바꿈했다.

2일 '투어리즘'을 주제로 개막하는 '2017 제주비엔날레' 무대가 되면서다.

연간 100만 명이 찾는 제주에서 요즘 가장 중요한 화두는 관광이다.

제주에서 처음 열리는 국제미술전인 '2017 제주비엔날레'는 관광이란 무엇인가를 15개국 70팀의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 성찰하는 자리다.

비엔날레 측은 "제주는 관광의 성찰과 점검이 필요한 시점에 왔다"라면서 "이번 행사에서는 역사, 자연 등 유무형의 자원이 박제화하거나 사라지는 문제, 원주민·입도민 등 구성원간 갈등 등을 예술 작품으로 접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주 알뜨르비행장에 있는 옛 일제 비행기 격납고의 모습. 강문석 작가가 만든 제로센 전투기의 모습이 눈에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알뜨르비행장에 있는 옛 일제 비행기 격납고의 모습. 강문석 작가가 만든 제로센 전투기의 모습이 눈에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시가 열리는 다섯 권역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이 알뜨르비행장이다.

비행장 자체가 다크투어리즘(비극적 사건이 일어났던 곳을 관광 목적지로 삼는 일)에 최적화한 곳이면서, 역사적 아픔을 농사라는 생태적 가치로 극복하는 현장인 작품이다.

김지연 제주비엔날레 예술감독은 "전쟁의 상처가 남았던 알뜨르비행장이 농사로 인해 조금씩 바뀌고 치유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면서 "곳곳에 미술품을 설치하면서도, 생태의 현장을 과하게 침범하지 않으려 애썼다"고 설명했다.

원래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럽게 놓인 10여개의 대형 설치 작품은 동학농민운동, 일제강점기, 4·3 사건 등 제주를 관통한 근·현대사를 저마다의 상상력으로 풀어내고 있다.

날개가 부러져 출격할 수 없는 일제 전투기(강문석 '기억'), 강제 노역을 떠올리게 하는 수십 자루의 삽(최고팀 '숭고한 눈물'), 평화의 몸짓을 보여주는 무지갯빛 진지(옥정호 '진지')가 저마다 격납고에 웅크린 채 관람객들을 맞는다.

비행장 초입에 설치된 거대한 소녀상 '파랑새'는 동학 농민군이 사용했던 죽창에서 영감을 받아 대나무로 만들었다. 날카로운 날 대신 둥근 형태로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를 전한다.

비엔날레는 제주도립미술관과 제주현대미술관, 서귀포시 원도심, 제주시 원도심, 저지리예술인마을에서도 열린다.

제주현대미술관에서는 전쟁, 학살, 개발독재, 신자유주의, 인간의 이기심 등으로 사라진 풍경이 여행의 새 주제로 주목받는 현실을 다룬 작품들을 선보인다.

제주도립미술관에서는 제주라는 지역적 범위를 뛰어넘어 '관광이란 무엇일까' '우리는 왜 관광을 할까' '지속가능한 관광이란 무엇일까' 등 다양한 의문들을 고민한 결과물들이 전시된다.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210여곳을 찾아다닌 홍진훤 작가의 '마지막 밤들' 연작, 중국 만리장성을 따라 걷는 90일을 영상으로 풀어낸 마리아 아브라모비치·울라이 작가의 '더 그레잇 월 워크' 등이 흥미롭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도 사람의 골격을 인식하는 센서인 키넥트를 활용한 작품을 출품했다.

제주 랜드마크이자 많은 예술가에게 창작의 영감을 제공한 한라산을 그림 60점으로 소개하는 한라살롱전도 이날 선공개 행사에서 주목받았다.

1일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원희룡 제주지사와 김준기 제주도립미술관장, 비엔날레 홍보대사인 가수 보아 등이 참석했다.

원 지사는 청와대와 군 당국의 협조를 얻어 알뜨르비행장 설치 작품들이 비엔날레 종료 후에도 3년간 전시할 수 있게 됐음을 알리면서 "알뜨르비행장을 제주의 대표적 다크투어리즘 성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비엔날레는 12월 3일까지. 문의 ☎ 1688-8170.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