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유정 사퇴에 與 "안타까워" vs 野 "인사실패 책임 물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배영경 기자 = 여야는 1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까운 결정이라는 입장을 내놨지만, 야권에서는 인사실패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소수자를 대변하는 헌법재판관을 기대했으나 사퇴해서 안타깝다"며 "이 후보자 본인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야당은 이 후보자 문제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와 연계해 협조할 수 없다고 해왔다"며 "이제는 (김 후보자 임명에) 대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유정 사퇴에 與 "안타까워" vs 野 "인사실패 책임 물어야" - 1

반면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 후보자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이 후보자를 누가 추천했는지, 인사검증에 실패한 것에 대해 응분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 철저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자진사퇴는 당연하다"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도 자신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즉시 자진사퇴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낙마가 벌써 5번째"라며 "인사 추천·검증과 관련한 참모 라인에 대한 쇄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