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업급여·노령연금' 받는 광주 여성 비율 점차 증가

여성 노인 빈곤화 가속…잦은 실직·낮은 경제참가율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에서 실업급여를 받거나 기초 노령 연급 수급자 중 여성 비율이 늘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인 취업 상담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인 취업 상담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광주여성재단이 발간한 2017 광주 성인지(性認知)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실업급여 남녀 수령자는 1만8천242명(50.1%)과 1만8천199명으로 여성이 43명이 많았다.

여성 수가 남성 수를 추월한 것은 통계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처음이다.

실업급여 수급자 비율은 여성 기준으로 2009년 39.7%, 2011년 46.0%, 2014년 49.7% 등 꾸준히 상승했다.

이는 여성의 낮은 경제활동 참가에다 고용을 유지하는 비율이 낮는 등 취업과 실업을 반복하는 패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여성재단은 설명했다.

1인당 평균 실업급여 수급액은 2015년 기준 여성 331만9천원, 남성은 343만5천원이다.

성별 간 차이는 2008년 44만3천원에서 2015년 11만6천으로 점차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는 2005년 2만3천343명에서 2015년 3만563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여성 비율은 이 기간 58.1%에서 55.4%로 소폭 줄었으나 여성의 빈곤문제는 여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도별로 광주는 대구(55.9%), 경북(55.5%)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으며 낮은 지역은 울산(53.9%), 경남(54.4%), 서울(54.5%) 순이다.

여성 기초노령연금 수급자는 2010년 5만9천534명에서 2015년 7만983명으로 1만1천449명(19.2%)이 늘었으며 전체 여성 노인 대비 무려 73.3%를 차지했다.

남성은 4만227명으로 전체 남성 노인의 57.9%로 여성 노인의 빈곤화가 남성보다 심각한 점을 보여준다.

이밖에 등록 장애인(6만8천569명) 중 여성 비율은 43.8%로 전국 17개 시도 중 4번째,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높았다.

광주여성재단 관계자는 "광주 여성의 국민연금 가입자는 지난해 기준 24만3천600여명으로 지속해 늘고 있다"며 "이는 여성 고용 사업장의 국민연금 미가입 관행이 상당 부분 해소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