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IT업계, 트럼프에 "불법체류 청년 추방하지 말라" 호소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IT업계의 유력인사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에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DACA)' 프로그램의 존속을 촉구하고 나섰다.

31일 정치 전문매체인 폴리티코와 IT전문 매체인 리코드 등에 따르면 약 300명의 IT기업 경영자들은 이날 공개서한을 통해 DACA의 수혜자들인 이른바 '드리머'(Dreamer)는 미국 기업과 경제의 앞날에 긴요한 존재들이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연명 서한에서 "드리머와 더불어 우리는 성장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들은 우리가 앞으로도 글로벌 경쟁력 우위를 누리게 될 이유의 일부"라고 강조했다.

DACA는 지난 2012년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발동해 미국에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온 어린이들이 추방을 걱정하지 않고 학교와 직장을 다닐 수 있도록 한 조치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 인근에서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유지를 주장하는 시위대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 인근에서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유지를 주장하는 시위대의 모습 [AP=연합뉴스]

이들 어린이는 청년으로 성장했어도 DACA 덕분에 취업 허가를 획득하거나 갱신하는 한 미국에 머물 수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들을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아이들이라는 긍정적인 의미를 담아 '드리머'로 지칭했고 기한이 닥칠 때마다 행정명령을 갱신해줬다.

연명 서한은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창립한 이민개혁 단체인 'FWD.us'가 주도했고 저커버그 외에 마이크로소프트와 리프트, 우버, 애플, 구글, 트위터, 시스코, 아마존, 휴렛 패커드 등을 포함한 다수의 IT기업 경영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는 드리머를 보호할 정부를 필요로 한다"는 글을 올렸고 마이크로소프트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최소 27명의 자사 직원들이 이 프로그램에 의존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프로그램의 폐지 가능성에 우려를 표시했다.

연명 서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드리머들에 대한 노동 허가 갱신을 중단하라는 행정명령을 곧 발표할 것으로 관측되는 시점에서 서둘러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DACA 폐지를 공약했으나 취임 후에는 관대한 입장을 시사하는 등 이 문제로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이었다. 미국 언론은 이르면 1일 존폐에 대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고 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