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병사 월급 모아 나눔의 집에 기부한 아름다운 청년

경일대 1학년 권준영 씨, 전역 당일 100만원 전달


경일대 1학년 권준영 씨, 전역 당일 100만원 전달

(광주=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군 복무 중 모은 월급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기부한 청년이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경일대 화학공학과 1학년생인 권준영(22) 씨다.

박옥선 할머니를 만나고 있는 권준영씨
박옥선 할머니를 만나고 있는 권준영씨[나눔의 집 제공=연합뉴스]

경북 울진의 한 군부대에서 21개월간 복무한 권 씨는 지난달 31일 전역 당일 대구 집으로 향하는 대신 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경기도 광주에 있는 나눔의 집을 찾아와 할머니들을 위해 써 달라며 군 복무 중 모은 100만원을 전달했다.

전역하면 복학 비용과 자기계발을 위해 쓰려고 지난해 5월부터 월급 중 일부를 모아 마련한 150만원 가운데 3분의 2를 차지하는 액수다.

권 씨는 "입대 후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됐는데 전역하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뭘까 생각을 했"며 "실제로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 뵙고 아픈 역사 이야기를 듣고 나니 이곳에 찾아와 기부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안신권(왼쪽) 나눔의 집 소장에 기부금 전달하는 권준영씨
안신권(왼쪽) 나눔의 집 소장에 기부금 전달하는 권준영씨[나눔의 집 제공=연합뉴스]

권 씨는 "울진에서 나눔의 집까지 오면서 솔직히 피곤했지만 내가 결심한 일이고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다"며 "앞으로 위안부 문제를 더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질 수 있게 알려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