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메콩 외교장관회의…"北 거듭된 도발 우려"(종합)

강경화 "메콩강의 기적 이뤄지도록 지원"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참석한 강경화 장관(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회원국 외교장관들의 모습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참석한 강경화 장관(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회원국 외교장관들의 모습

(부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국과 메콩 지역 5개 국가 등 '한-메콩 외교장관회의' 회원국들은 북한의 지난달 29일 탄도미사일 발사 등 거듭된 도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회원국들은 1일 오후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제7차 한-메콩 외교장관회의'를 통해 채택한 공동의장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성명에는 이와 함께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메콩 국가들의 지지의 뜻도 포함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같은 내용이 포함된 것은 지난 8월 초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확인된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이들 국가의 적극적인 지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회원국 장관들은 회의에서 향후 양측 협력의 가이드라인이 될 '제2차 한-메콩 행동계획(2017∼2020)'을 채택했다.

계획은 3대 비전(아세안 연계성 증진, 지속가능한 개발, 인간 중심의 개발) 및 6대 우선협력 분야(인프라, 정보통신기술, 녹색성장, 수자원, 농업 및 농촌, 인적자원)별 목표와 사업을 구체화했다.

앞서 강경화 장관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아세안 공동체의 번영은 결국 한-아세안, 한-메콩 공동체의 경제 협력으로 이어져 한국에도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한강의 기적'처럼 '메콩강의 기적'이 이뤄지고, 이 지역이 세계 경제의 새로운 엔진이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한국 신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아세안 지역에 큰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며 "이번 회의가 한-메콩 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어주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한반도의 엄중한 상황과 한국 정부가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적극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는 우리 정부의 대(對) 아세안 중시 기조에 따른 한-아세안 관계 격상 노력의 일환으로서,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실질 협력을 강화하고 외교 저변을 다변화해 나가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메콩 외교장관회의'는 지난 2010년 10월 하노이 한-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한국의 제안으로 신설됐으며, 한국과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등 메콩 지역 5개 국가가 회원국이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