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월 광주서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개최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미래 에너지 산업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2017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BIXPO 2017)'가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호텔에서 열린다.

한국전력이 주관하는 BIXPO는 2015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는 25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관람객 6만여명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참가기업과 관람객 수는 지난해보다 각각 40%, 15% 늘어나는 수준이다.

올해 행사 주제는 '아이디어를 연결하고 4차 산업혁명을 만나라'이다.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에너지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기술 트렌드를 살펴보는 여러 이벤트가 열린다.

행사는 크게 '신기술 전시회', '발명 대전', '국제 콘퍼런스'로 나뉜다.

신기술 전시회에서는 기존 에너지 신산업, 신기후 코너 외에 에너지 4.0관, 발전신기술관 등이 새롭게 선보인다. 에너지 4.0관에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기술 등이 소개된다.

발명 대전은 국제 발명대전, 한전 발명대전, 발명 테마관 등으로 꾸며진다. 전력, 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등 분야에서 일반인과 학생이 아이디어 경쟁을 펼치게 된다.

아울러 총 30개의 콘퍼런스가 진행된다.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가로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인 돈 탭스콧의 특별 강연도 마련된다.

특히 올해 행사에서는 한전이 아시아 최초로 유치한 '미국 전력연구원 기술혁신 고위급 회의(EPRI TI Summit)가 개최된다. 회의 참석자들은 미국전력연구원 회원 사의 기술경영에 대한 의견을 듣고 성장 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11월 광주서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개최 - 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