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국방부 "사드 배치하면 필요한 조치 취할 것"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 국방부는 한국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추가 배치되면 중국군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1일 중국 국방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중국 국방부의 런궈창(任國强)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사드 추가배치에 대해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사드 배치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런 대변인은 또 한국에서 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군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국가안전과 지역평화, 안정을 보위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최근 북한이 일본 상공을 가르는 미사일 도발 이후 일본이 미사일 요격을 위해 육상 '이지스' 체계를 구축하려 하고 한국에서는 사드 추가배치를 가속화하려는 움직임을 겨냥한 것이다.

런 대변인은 또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하고 있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 원칙을 유지하고 있으며 누구도 중국의 문앞에서 말썽을 일으키거나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이를 위해 관련국에 냉정과 자제,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을 하지 않도록 촉구했다면서 군사적 수단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려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런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중국 북부전구 부대가 긴급대응태세에 들어갔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중국 변방부대는 북중접경에서 정상적인 대비와 훈련상황에 있다고 밝혔다.

런 대변인은 한편 중국이 인도와 두 달여간 둥랑(인도명 도카라·부탄명 도클람)에서의 군사 대치를 끝내기 위해 200억 달러 규모의 저리대출을 제공키로 했다는 보도에 대해 완전히 날조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중국군이 인도군 철수 이후에도 둥랑에서 순찰과 주둔 임무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오랜기간 현지 군민의 생산과 생활조건 개선을 위해 둥랑에서 도로보수를 포함해 인프라 구축을 진행해왔으며 향후에도 수요와 기후 등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런 방면에 건설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군, 성주 사드기지 시찰
미군, 성주 사드기지 시찰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