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이유정 자진사퇴 존중…불법행위 확인된 바 없어"(종합)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청와대는 1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주식대박' 논란 속에서 자진사퇴를 발표한 데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 후보자가 주식투자와 관련해 불법행위를 한 사실을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주식투자와 관련해 억울한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자진사퇴를 결정한 만큼 존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자가 사퇴했다고 해서 의혹을 인정했다는건 결코 아니다"라며 "어떤 사안에 대해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음에도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고 의혹 제기의 대상이 됐을 경우 통상적으로 매우 정신적으로 약해지고 괴로워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 후보자는 로펌에 있는 분이 산 주식을 다른 분들과 함께 샀다가 이를 다시 나눠서 팔았던 것이며 돈을 번 분도 있지만 손해를 본 분들도 있다"며 "그 과정에서 불법적인 부분을 확인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의 사퇴결정 경위에 대해 "본인의 의사"라며 "청와대는 이 후보자에 대해 사퇴와 관련된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헌법재판소를 통해 후보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자진사퇴를 발표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진사퇴를 발표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