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권 "朴정부 계란 안전대책 제외에 CJ 연루 가능성"

"산란일자표시, CJ와 굉장한 이해관계…제외시점에 문화창조융합사업"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1일 박근혜 정부 시절 마련한 식품안전대책 중 계란이 제외되는 과정에 CJ가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CJ가 핵심적인 이해관계를 표시하지 않았을까 의구심이 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식약처는 2015년 9월 민정수석실에 '위생·안전취약식품 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보고했다. 당시 민정수석은 우병우 전 수석이었다.

여기서 식약처는 계란, 떡볶이, 순대(알·떡·순)을 '3대 특별관리 식품으로 선정했다고 밝혔지만, 이후 계란은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당시 대책자료를 보면, 핵심은 산란일자 표시문제 였다"면서 "우리나라는 산란일자 표시를 하지 않는다. (따라서) 대규모 농장에서는 저온저장이 길어지는 경우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CJ도 이렇게 수집해서 유통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산란일자를 표시하게 되면 CJ의 유통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면서 "생란 유통뿐 아니라 계란이 들어가는 가공품 등 모든 식품산업이 다 연관돼 있다. 굉장한 이해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이 정치권에 로비할 수 있는 사안"이라면서 "당시에 그것을 연기하게 되는 과정의 설명을 보면 농가와 협회, 기업의 반발 이런 것들이 명시돼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CJ가 핵심적으로 이해관계를 표현하지 않았을까"라면서 "그 시점이 2015년 11월, 2016년 초인데,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그러니까 차은택을 중심으로 한 문화창조융합 사업, K-컬처밸리 사업이 한창 진행될 때"라면서 "(이해관계 표현을) 추론해 볼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현권 의원
김현권 의원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