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부 스킨스쿠버 중 남편 실종, 아내는 사망…이틀째 수색 중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부부가 스킨스쿠버를 하다가 남편은 실종되고 아내는 바다에 빠져 숨졌다.

1일 속초해양경찰서가 고성군 천진해변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스쿠버 다이버 A(44·경기도)씨를 찾는 수색작업을 이틀째 이어가고 있으나 진척이 없는 상태다.

실종 다이버 수색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종 다이버 수색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속초해경은 이날 오전 5시 30분부터 해경 함정 5척과 민간구조선 2척을 비롯해 해경구조대와 경찰, 소방서, 민간다이버 등 50여명의 구조인력을 동원,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 57분께 청진해변 앞 해상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다가 실종됐다.

수색에 나선 해경은 같은 날 오후 6시 20분께 천진항 방파제 남쪽 150m 해상에서 A씨가 착용했던 잠수장비 일부를 발견했으나 A씨는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전날 2m 높이 너울성 파도 때문에 애를 먹었던 수색작업은 수색 이틀째인 이날 다행히 파도가 다소 낮아져 호전된 상태다.

앞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진 B(44·여)씨는 A씨의 아내로 밝혀졌다.

B씨는 전날 오후 입수 후 1시간째 보이지 않는다는 스쿠버 샵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119구조대에 의해 오후 5시 32분께 천진항 방파제 끝단 파도완충재(TTP) 사이에서 의식이 없는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경은 일행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