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대회 일정 확정한 中매체들, 시진핑 띄우기 분주

"시진핑 당핵심 지위구축…정치가 잘돼 국민 편안"
명보, 당중앙 표현 주목…집단지도체제 유지될 듯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공산당 정치국이 31일 회의를 열어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10월 18일 개최키로 함에 따라 중국 전체가 당대회 준비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2기의 시작을 알리는 당대회라고 강조하면서 시 주석 띄우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모습이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일 이번 당대회가 시진핑 집권 1기 5년의 성과를 결산하고,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한 당 중앙의 성취를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당대회가 전면적인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를 건설을 결정짓는 중요한 단계이자 중국 특색사회주의 발전의 결정적 시기를 맞아 열리는 중요한 대회라고 강조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별도의 사평(社評)을 통해 "이번 당대회가 열리는 10월 중순은 일반적인 당대회 개최 시기"라며 "19차 당대회가 이 시기에 열린다는 것은 중국의 정치가 잘 이뤄져 국민이 편안하고 만사가 순조롭다는 것을 뜻한다"고 평가했다.

이 신문은 "시 주석이 지난 5년간 당핵심 지위를 구축했다"며 "이 기간 국가 실력이 비약적으로 발전했고, 생동감 있는 대국외교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집권 1기 경제성장과 반(反) 부패 개혁이 뛰어난 성과를 거뒀고, 국민 생활 수준이 높아져 중국 사회의 풍모가 크게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도 지난 5년간 '중국 굴기(堀起)'로 인해 새로운 국제 환경을 맞닥뜨렸다며 "새로운 시기를 맞아 중국은 친화력과 위엄, 위기 처리 능력 등 쉽지 않은 도전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이어 "외부세계는 이번 당대회와 관련해 차기 지도부 선출에 대부분의 관심을 쏟고 있다"면서 "이 또한 매우 중요하지만, 이번 당대회는 지난 5년간 성과를 결산하면서 현재 당면한 중요 과제의 답을 찾고, 향후 정책 노선 등을 정하는 중요한 사명이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매체들과는 달리 홍콩 명보는 '시진핑 1인 중심체제'에 변화가 있다고 분석했다.

홍콩 명보는 중국 공산당 정치국의 19차 당대회 일정 발표문에 들어간 '당 중앙' 표현에 주목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의 관련 문건에는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없었으나, 해당 발표문에는 "시진핑 총서기의 중요 연설 정신과 당 중앙 치국이정(治國理政)의 신이념, 신사상 및 신전략을 관철해야 한다"고 명시됐다.

명보는 그간 시 주석 개인에 전속돼 사용돼온 '치국이정'이 '당 중앙'의 것으로 넘겨진 것은, 시 주석 1인의 절대권력 색채를 희석화하고 집단지도 체제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2년 11월 열린 중국공산당 제18차 당대회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2년 11월 열린 중국공산당 제18차 당대회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제19차 당대회 (PG)
중국 제19차 당대회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