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장·부총장 동반사퇴 건양대 8일 이사회…후임 총장 논의(종합)

학교 측 "이사회, 갈등 봉합 위해 외부인사 추천에 무게"

(대전·논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학내 갈등으로 총장·부총장 동반사퇴라는 초유의 사퇴가 벌어진 건양대 학교법인 건양학원이 오는 8일 이사회를 열어 후임 총장 선임 문제를 논의한다.

건양대 김희수(왼쪽) 총장과 김용하 부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건양대 김희수(왼쪽) 총장과 김용하 부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건양대에 따르면 이사회는 총장·부총장 공백을 메우고, 학내 갈등을 하루빨리 봉합하기 위해 후임 총장 선임을 서두르기로 했다.

이사회는 학내 구성원들의 요구사항 등을 고려해 후임 총장은 학교 외부인사를 추천하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건양대와 김희수(89) 총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건양대병원 직원들 사이에선 "총장과 부총장 등에게 폭언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는 증언이 잇따랐다.

이에 부담을 느낀 김희수 총장은 지난달 28일 17년 만에 총장직에서 내려왔다.

김 총장 사퇴 이후에도 직원들은 "아들인 김용하(52) 부총장이 후임 총장이 돼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고, 김 부총장도 이런 분위기를 고려해 이틀 뒤 부총장직을 사퇴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내 갈등을 하루빨리 봉합하기 위해 이사회 내부적으로 후임 총장은 외부인사를 추천하는 데 의견을 모은 것 같다"고 말했다.

건양대 교직원과 학생, 동문 등으로 구성된 대학평의원회도 이날 긴급 호소문을 발표하고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현재 어려운 상황에 있는 건양대가 조속히 안정을 되찾고,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건양인 모두의 자제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이사회가 새로운 총장 선임절차를 준비하고 있으니 생각이 다르더라도 서로 양보하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1990년 건양대를 설립한 김희수 총장은 2001년 제4대 총장으로 취임한 뒤 4차례 연임에 성공하며 17년간 건양대 총장으로 일해 왔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