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북핵, 조건없는 대화만이 해법…압박 소용없어"

브릭스 기고문서 입장 밝혀…"군국주의와 모욕적 수사는 막다른 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제조건없는 대화 만이 북핵 문제를 풀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고 1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에 압박을 가해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려는 정책은 잘못된 판단이고 아무 소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는 3∼5일 중국에서 열리는 제9차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경제 5개국 모임) 정상회의에서 언론에 공개할 기고문 '브릭스: 전략적 파트너십을 향한 새 지평을 향해'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기고문에서 "역내 문제는 오직 모든 당사국이 아무 전제조건 없이 직접 대화를 함으로써 해결될 수 있다"면서 "도발과 압박, 호전적이고 모욕적인 수사는 막다른 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반도의 현재 상황에 대해 "대규모 충돌 직전의 벼랑 끝에서 균형을 잡고 있는 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러시아와 중국이 군사력이나 협박을 사용하지 않고 한반도 긴장을 점진적으로 완화하고 영구적인 역내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 메커니즘을 만들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난다. 두 지도자는 이 자리에서 대북 문제 해법을 논의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북한 문제에 대한 견해가 비슷한 양국이 북한에 대해 낮은 수준의 경고와 함께 대화 유도 노력을 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