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술인들의 축제' 제주서 4∼11일 전국기능경기대회

50개 직종서 1천900여명 기량 겨뤄…숙련기술 체험 등 부대행사도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오는 4일 제주에서 개막, 11일까지 8일간 펼쳐진다.

지난해 서울시에서 열린 제51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지난해 서울시에서 열린 제51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용노동부, 제주도, 제주도교육청이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과 제주도 기능경기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자연과 문화의 섬, 기술을 더하다'를 슬로건으로 한다.

대회에는 전국 시·도 선수 1천901명이 참가해 폴리메카닉스 등 50개 직종에서 기량을 겨룬다.

경기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어음기능경기장 등 열린경기장과 한림공고·서귀포산업과학고·제주고 등 3개 특성화고, 제주관광대, 제주한라대 등 모두 7곳에서 진행된다.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는 명장·전승자와 함께하는 과거·현재·미래 직종 체험존이 운영돼 과거의 이미용, 칠보공예부터 3D프린팅, 로봇체험 등 미래 숙련기술까지 20여 종의 직종을 체험해볼 수 있다.

다음달 열리는 제44회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임영섭 선수의 레스토랑서비스 시연이 펼쳐지고, 채용박람회와 기업·상품전시회도 열린다.

제44회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임영섭 선수의 레스토랑서비스 시연[제주도 제공=연합뉴스]
제44회 아부다비 국제기능올림픽 국가대표 임영섭 선수의 레스토랑서비스 시연[제주도 제공=연합뉴스]

대회 입상자에게는 금메달 1천200만원, 은메달 800만원, 동메달 4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직종별 2위까지는 2019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며, 국가기술자격 산업기사 실기시험 면제 등의 혜택도 있다.

제주도는 처음으로 제주에서 열리는 전국기능경기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 1년간 경기장 시설개선, 안전점검, 환경정비를 해왔다.

제주에서는 6개 특성화고 학생 43명이 20개 직종에 참가하는 등 총 67명이 27개 직종에서 전국 선수들과 실력을 겨룬다.

도내 초·중·고교 35개교 학생 7천여명은 경기장 투어와 체험활동에 참가한다.

도는 이번 대회를 통해 경기장으로 이용되는 특성화고 시설개선과 신형 장비 도입 등으로 특성화고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선수단 가족과 경기 관계자 등 도외 1만여명이 제주를 방문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회식은 오는 4일 오후 7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 자리에서 환영사를 통해 '힐링의 섬' 제주에 온 전국 시도 선수단을 환영하고, 전국기능경기대회가 수준 높은 기술교류의 장으로써 더욱 발전하기를 기원한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