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중소벤처부 4차원 인사…文정부 '창조론경제'로 가나"

"산은 산이고 물은 물…복지 명분에 SOC 삭감·성장책임 회피 안돼"
안철수, 대선평가보고서가 발표되면
안철수, 대선평가보고서가 발표되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1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7.9.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일 각종 논란에 직면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중소벤처기업부에 '4차원 인사'가 웬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주의 기운을 받은 박근혜 정부가 '창조경제'로 혁신 생태계를 농단하더니, 문재인 정부는 '창조론 경제'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또 박 후보자가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이 청년 시절 가치관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데 대해 "고인이 된 박 명예회장의 영혼에 기대 자신을 변화하는 분, 그래도 장관은 해야 한다는 분의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분에게 혁신 생태계와 대한민국의 운명을 맡길 수 없다"며 "수많은 혁신가에 모독"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계속되는 인사 참사는 후보자 개인의 문제를 넘어 청와대 인사 시스템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며 "인사책임자를 문책하고 시스템 전체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서 SOC(사회간접자본) 예산을 감축한 것과 관련해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라며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하지만, 복지 확대를 명분으로 혁신과 성장을 위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농어업 예산, 혁신과 성장 예산이 홀대받고 있다"며 "기계적 삭감이 아닌 스마트한 설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성장에서 정부가 할 역할은 없고, 복지에 집중하자는 사고는 낡은 관점"이라며 "국가가 혁신과 성장을 추동할 수 있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뤄낸 IT 혁명이 바로 그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정기국회 개회를 맞아 "국민의당은 경제, 책임, 평화라는 3대 원칙을 새기며 믿을 수 있는 변화의 국회를 만들겠다"며 실천적 중도개혁의 역할을 다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문재인 정부 후 실종된 경제와 혁신성장, 미래 비전과 전략에 대한 시그널을 창출하겠다. 재정책임에 기초한, 지속가능한 복지 확대를 찾아야 한다"며 "강력한 안보와 강인한 평화의 길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