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나은행 본점 새 건물로 옮겼어요"…을지로입구 신사옥 오픈

고정석 없애고 임원실 벽 투명하게…캡슐호텔형 휴식공간도 배치


고정석 없애고 임원실 벽 투명하게…캡슐호텔형 휴식공간도 배치

KEB하나은행 신사옥 공식 오픈
KEB하나은행 신사옥 공식 오픈(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EB하나은행은 1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인근에 마련한 신사옥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KEB하나은행 신사옥.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EB하나은행이 서울 을지로 옛 외환은행 본점 건물에 있던 본사를 을지로입구역에 접한 신사옥으로 옮겼다.

KEB하나은행은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을지로 신사옥으로의 본점 이전을 기념하는 준공행사를 1일 오전 열었다.

KEB하나은행은 유연성과 소통을 강조하는 형태로 신사옥을 운용한다.

우선 직원들이 일할 자리를 매일 선택할 수 있도록 자율 좌석제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필요한 자료를 어디서든 찾아보고 저장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시스템을 활용한 업무 환경을 구축했다.

KEB하나은행은 고정좌석이 없으니 문서를 출력해 보관하는 관행이 줄어들고 자연스럽게 종이를 사용하지 않는 '페이퍼리스(Paperless)' 문화가 정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해받지 않고 일을 해야 하는 직원을 배려해 3면이 차단된 업무집중실을 마련했고 지친 직원을 위한 캡슐호텔형 휴식공간도 설치했다.

임원 집무실은 각 층 사무공간의 중앙에 배치됐고 업무의 투명성을 강화하도록 4면을 유리벽으로 설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EB하나은행 신사옥을 인근 건물에서 바라본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KEB하나은행 신사옥을 인근 건물에서 바라본 모습.

KEB하나은행 신사옥은 약 1천420억원을 들여 28개월가량의 공사로 완성됐으며 규모는 지하 6층, 지상 26층 연면적 약 5만3983㎡이다.

지하 1·2층에는 소규모 공연을 할 수 있는 다목적 문화 공간을 설치했고 야간에는 건물 외벽에 '미디어 파사드'(건물 벽을 스크린으로 사용하는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신사옥이 은행권 스마트 오피스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전 임직원들의 혁신적인 일터이자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준공식 소감을 밝혔다.

을지로로 둥지 옮긴 KEB 하나은행 본점
을지로로 둥지 옮긴 KEB 하나은행 본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사옥에서 열린 준공식에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과 임직원, 고객대표 등 관계자들이 본점 이전을 기념하며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jjaeck9@yna.co.kr
축하 케이크 자르는 하나은행 임직원
축하 케이크 자르는 하나은행 임직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사옥에서 열린 신사옥 준공식에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과 직원대표들이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jjaeck9@yna.co.kr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