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원식 "한국당, 얼토당토않은 정치적 요구로 결산 어깃장"

"정기국회서 민생문제 해결·적폐 근절 개혁·권력기관 정상화"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일 "2016 회계연도 결산심사는 최순실 적폐예산을 걸러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지만 자유한국당은 적폐 청산을 가로막고 최순실 예산을 문재인 예산인 양 얼토당토 않은 정치적 요구 조건을 내걸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8월 31일까지) 결산심사를 끝내야 한다는 국회법을 한국당 몽니에 지키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산에 신고리 5·6호기 건설중지 과정과 8·2 부동산 대책에 대한 감사원 감사요구가 왜 필요하냐"며 "문재인 정부의 공무원 증원 기금계획에 대한 국회 보고의무를 왜 여기(결산)에 집어넣으려 하느냐"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이어 "결산심사마저 어깃장을 놓는 한국당 행태를 보니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문재인 정부를 망칠 수만 있다면 한국을 통째로 마비시키는 일도 서슴지 않을 것 같다"면서 "한국당 지지율을 올리는 길이 문재인 정부를 망친다고 열리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막 오른 정기국회와 관련, "양대 민생현안인 일자리, 불평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조세 형평성, 주거시장 안정, 가계부채 해결 등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면서 "한국을 발목 잡아온 적폐를 뿌리 뽑는 개혁을 목표로 하겠다. 권력기관을 민주화·정상화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빈손 국회로 지탄받는 국회를 지양하고 역지사지 자세로 야당과 통 크게 대화하고 타협하겠다"면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만들도록 속도를 내겠다. 정기국회의 꽃인 국정감사가 무분별한 정부 발목잡기와 폭로전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최근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만났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한 뒤 "아직도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몸에 밴 습관이 남았느냐"면서 "공영방송 반대 정당과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 더는 언론 적폐 부역자들을 두고 보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한국당, 얼토당토않은 정치적 요구로 결산 어깃장"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