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소방관'…정신과 상담 4년 새 10배↑

정부 지원 부족…'찾아가는 심리상담실' 사업률 14% 불과
소방관과 일반인의 유병률 비교
소방관과 일반인의 유병률 비교[홍철호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참혹한 사고 현장을 겪는 소방관의 정신질환 위험이 매우 큰 데 비해 정부의 지원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 을)이 1일 소방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7개월간 소방관들이 받은 정신과 진료 상담 건수는 1만7천557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2년 484건, 2013년 913건, 2014년 3천288건, 2015년 3천887건, 2016년 5천87건으로 최근 4년 새 10.5배 늘었다.

같은 기간 자살한 소방관 수도 47명에 달했다.

반면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소방관들에 대한 정부 지원은 턱없이 부족했다.

전문의나 심리상담사가 직접 소방서를 찾아 개인 상담 등을 하는 '찾아가는 심리상담실' 사업은 지난해 기준 전체 소방서 213곳 중 14%인 30곳에서만 했다.

소방청의 소방관 심리평가 결과, 소방관은 연평균 7.8회 참혹한 현장에 노출돼 심리 질환 유병률이 일반인의 5∼10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홍 의원은 "소방관은 직무 특성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나 우울증 등 심리적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크다"며 "심리 상담과 치료 지원 비용을 대폭 늘리는 '찾아가는 심리상담실'을 확대하는 등 근무 여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방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방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