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잡지 샤를리 에브도 '하비 이재민=신나치' 표지 논란

폭우에 잠긴 피해자 손, 나치식 인사하듯 풍자
美 매체 폴리티코도 허리케인 이재민 소재 만평으로 도마
 허리케인 하비 피해자를 신나치에 비유해 논란이 된 샤를리 에브도 만평
허리케인 하비 피해자를 신나치에 비유해 논란이 된 샤를리 에브도 만평[출처 : 샤를리 에브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도발적인 풍자 만평으로 유명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Charlie Hebdo)가 미국 텍사스 주(州)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이재민을 신나치로 표현해 또다시 구설에 올랐다.

이 잡지는 지난달 30일자(현지시간) 표지에 폭우로 물에 잠긴 '스와스티카'(卍) 문양의 깃발과 나치식 인사를 하는 듯 물속에서 밖으로 뻗은 손을 그린 그림을 실었다.

표지에는 "신은 존재한다! 그는 텍사스의 모든 신나치를 익사시켰다"는 문구가 함께 실렸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 그림이 명백하게 텍사스 주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를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텍사스 주에서 약 52.6%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소셜미디어(SNS)에는 최소 35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자연재해를 소재로 논란을 일으킬만한 시사만평을 게재한 샤를리 에브도를 향한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보수성향 잡지 내셔널 리뷰의 필자 티아나 로우는 이 잡지의 표지를 두고 "사악하고 비열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샤를리 에브도가 과거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만평 소재로 삼았다가 테러의 표적이 되었던 점을 의식해 "샤를리 에브도의 머저리들은 이 만평을 출판할 천부적 권리를 지니며 그 누구도 그들에게 총격을 가할 권리는 없다"고 덧붙였다.

샤를리 에브도는 종종 정부나 특정 종교를 조롱하는 메시지를 담은 만평으로 논란을 불러왔으며, 특히 이슬람교가 주요 표적이 됐다.

이 잡지는 지난주에는 스페인 연쇄 테러를 다룬 만평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샤를리 에브도는 당시 표지에서 승합차에 받혀 피를 흘리며 쓰러진 사람들을 묘사하고 "이슬람교, 영원한 평화의 종교"라는 문구를 넣었다.

한편,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도 허리케인 피해로 실의에 빠진 텍사스 주민을 위선적인 사람들로 조롱한 만평을 게재해 집중포화를 맞았다.

폴리티코 만평
폴리티코 만평[출처 : 폴리티코 트위터]

매트 워커가 그린 이 만평에는 남부연합기 문양의 티셔츠를 입은 한 주민이 물에 잠긴 집 지붕 위에서 구조되고 있다. 지붕에는 '분리독립(secede)'이라고 적힌 텍사스 주 깃발이 붙어있다.

이 주민이 "신이 보내주신 천사!"라며 환호하자 구조대가 "음, 사실 정부가 보낸 해안 경비대인데…"라고 말하는 말풍선이 달렸다.

WP는 이 만평에 대해 "사람들이 여전히 구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을 조롱하다니 분위기 파악을 못한다(tone-deaf)"고 지적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