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고생 22명 성추행 사건 늑장신고 교장·교사에 과태료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 4명이 제자 22명을 성추행한 것을 알고도 늑장 신고한 교장과 동료 교사 3명이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A고 교사 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교사들은 올해 3월부터 6월 말까지 2∼3학년 여학생 22명을 무릎 위에 앉히거나 체벌 또는 훈육한다는 명분으로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제때 신고하지 않은 교장과 동료 교사 3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것을 부산시교육청에 통보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34조 2항에 따라 학교장과 학교 종사자는 직무상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발생 사실을 알게 되면 곧바로 신고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이 학교 상담교사는 지난 6월 20일, 성폭력 상담교사는 6월 22일, 교장은 6월 26일, 담임교사는 6월 30일께 각각 동료 교사들이 성범죄를 저지른 것을 알았지만 7월 7일 경찰과 부산시교육청에 알렸다.

경찰이 성범죄를 늑장 신고했다는 이유로 교육 당국에 과태료 처분을 요구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