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하비' 피해복구에 100만 달러 기부 약속

2일 텍사스 지역 재방문…휴스턴 침수구역 찾을 예정


2일 텍사스 지역 재방문…휴스턴 침수구역 찾을 예정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리케인 '하비' 피해를 당한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주의 피해 복구를 위해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고 백악관이 31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사재에서 100만 달러를 쾌척할 것이라고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전했다.

다만 백악관은 이 기부금이 트럼프 대통령 개인 자금인지 아니면 트럼프 재단 재원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기간에 자선 기부 내역을 실제보다 부풀렸다는 이유로 집중 공격을 받아왔다.

그는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월급은 단 1달러도 받지 않겠다"고 공약했으며, 이에 따라 첫 석 달 치 급여는 국립공원관리청(NPS)에, 그다음 석 달 치 급여는 과학캠프 지원을 위해 교육부에 각각 기부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피해복구 기부금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쓰일지에 대해서는 기자단이 의견을 제시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샌더스 대변인은 전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2일 루이지애나주(州)의 레이크찰스와 함께 하비 피해가 컸던 휴스턴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샌더스 대변인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텍사스주 수해지역을 방문했을 당시 현장 복구 상황과 경호 문제 등으로 인해 침수 지역을 직접 찾진 못했다.

텍사스주 수해지역 방문 나선 트럼프
텍사스주 수해지역 방문 나선 트럼프(휴스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텍사스주 수해지역을 방문하기 위해 텍사스주 오스틴 국제공항에 도착,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ymarshal@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