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인지, 포틀랜드클래식 첫날 선두…'韓선수 LPGA 6연승' 성큼(종합)

6언더파 단독 선두…이일희 공동 8위
캐나다오픈 당시 전인지
캐나다오픈 당시 전인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메이저 퀸' 전인지(23)가 한국 선수들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6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 도전을 앞장서서 이끌고 있다.

전인지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6천47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고 보기 1개를 기록, 6언더파 66타로 마쳤다.

2위와 1타차 단독 선두다.

이날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전인지는 12∼13번 홀, 17∼18번 홀에서 버디에 성공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후반 2번 홀(파3)에서 보기로 타수 하나를 잃었으나 곧바로 4∼6번 홀 3연속 버디를 잡았다.

이번 시즌 우승 없이 준우승만 4번 한 전인지는 이번 대회에서 뒤늦은 첫 승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 선수들의 LPGA 6연속 우승이라도 대기록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주 박성현(24)의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제패로 5연승의 LPGA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기록에 함께 도전하는 나머지 한국 선수들 가운데에는 이일희(29)가 가장 앞서 있다.

이일희는 이날 버디 6개, 보기 2개 4언더파로 공동 8위에 올랐다.

LPGA에서 통산 1승을 거둔 이일희는 이번 시즌에는 한 차례도 톱 10에 들지 못하고 부진을 이어왔다.

김효주(22)는 버디 4개로 선전하다가 끝에서 두 번째 홀인 8번 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2언더파 30위권으로 내려앉았다. 이미림(27)도 2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최운정(27)과 박희영(30), 최나연(30), 강혜지(27)는 나란히 1언더파다.

세계랭킹 1위 유소연(27)은 3∼5번 홀 연속 보기로 타수를 잃으며 2오버파로 마쳐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한국 선수들의 6연승 달성을 저지하려는 외국 선수들의 추격도 거세다.

이번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버디 6개, 보기 1개 5언더파 공동 2위로 '포틀랜드 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타이거 우즈의 조카 샤이엔 우즈(미국)도 5언더파를 기록하고, 모리야 쭈타누깐(태국)도 강원도 춘천에서 열리고 있는 한화클래식에 출전 중인 동생 에리야를 대신해 전인지를 추격하는 등 5명의 선수가 1타차 공동 2위에 포진해 있다.

이날 이글 1개를 잡은 렉시 톰프슨(미국)은 이일희와 함께 공동 8위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