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월 소비자물가 5년4개월만에 최대폭 치솟아…채솟값 22% 껑충(2보)

무더위와 집중호우로 채솟값 급등…석유류가격 상승폭 확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이대희 기자 = 무더위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채솟값이 뛰면서 8월 소비자물가가 5년4개월여 만에 최대폭으로 치솟았다.

국제유가 조정 영향으로 주춤했던 석유류 가격도 다시 상승 폭을 확대하면서 물가를 끌어올렸다.

천정부지 채솟값에 식탁서 채소 사라질 판(CG)
천정부지 채솟값에 식탁서 채소 사라질 판(CG)[연합뉴스TV 제공]

통계청이 1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2.6% 상승했다.

이는 2012년 4월 2.6% 상승한 이후 5년 4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오른 것이다.

[그래픽] 8월 소비자물가 5년4개월만에 최대폭 증가
[그래픽] 8월 소비자물가 5년4개월만에 최대폭 증가

올여름 계속된 무더위에 더해 지난달 집중호우까지 겹치면서 채소 가격이 22.5% 상승해 전체 물가를 0.37%포인트(p) 끌어올렸다.

채소 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체 농·축·수산물 가격은 12.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96%p를 견인했다.

올해 초부터 계속된 상승세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던 석유류는 3.6% 오르면서 다시 상승 폭을 확대했다.

석유류 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공업제품 물가는 1.0% 상승, 전체 물가를 0.31%p 끌어올렸다.

채소류 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체감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도 3.7% 상승했다.

2011년 12월 4.4%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신선식품 지수도 18.3% 상승해 2011년 2월 21.6% 오른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