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고강도 제재에 국가부도 위기몰린 베네수엘라, 中에 "도와줘"

150억 달러 규모 차관 협상…유전 800곳 재활성화 방안도 논의
베네수엘라-중국 고위급 회담 장면 [엘 나시오날 누리집 갈무리]
베네수엘라-중국 고위급 회담 장면 [엘 나시오날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국의 잇따른 고강도 제재로 곤경에 처한 베네수엘라가 돌파구를 찾기 위해 중국에 손을 내밀고 있다.

31일(현지시간) 엘 나시오날과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국제 신용평가 기관 피치가 전날 베네수엘라의 신용등급을 CCC(상환불능 가능성 있음)에서 CC(상환불능 가능성 큼)로 하향 조정한 가운데 베네수엘라는 중국과 고위급 회담을 통해 위기 타개책을 모색했다.

우선 피치는 미국의 베네수엘라 금융 제재로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오는 10∼11월 채권 만기일에 38억달러를 지불해야 하는 베네수엘라 정부와 국영 석유 기업 PDVSA는 급해졌다.

피치의 이번 신용등급 하향 조치는 미국이 민주주의 훼손을 이유로 베네수엘라를 겨냥해 최근 경제 제재 강도를 높이는 가운데 취해진 것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25일 미 금융권이 베네수엘라 정부와 PDVSA가 발행하는 채권을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고 양국 간 교역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아울러 미 행정부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위인사들을 겨냥해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네수엘라에 대한 군사개입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압박 강도를 높여왔다.

경제전문가들은 미국이 가장 최근에 단행한 금융 제재로 베네수엘라가 국제 금융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기가 더욱 힘들어지면서 외화 부족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베네수엘라는 중국과의 고위급 회담에서 800개의 베네수엘라 유전광구를 재활성화하는 사업에 중국이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중국은 2008년 이후 펀드를 조성해 베네수엘라에 62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했다. 이 중 200억 달러는 2008년에 만들어진 펀드를 통해, 420억 달러는 2010년 시작된 중장기 펀드를 통해 진행됐다고 엘 나시오날은 전했다.

세사르 아리스티무노 경제학자는 "국가 디폴트가 큰 비용을 초래하고 경제위기를 심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정부가 잘 알고 있다"면서 "베네수엘라는 올해와 내년에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을 중국의 차관으로 갚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베네수엘라가 중국과 협상 중인 차관은 약 15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수엘라는 중국의 차관을 활용해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40억 달러 이상의 채권을 지불하고 내년에 만기가 오는 100억 달러 이상의 채권을 상환할 계획이다.

아리스티무노는 "베네수엘라 정부에게는 협상의 선택권이 얼마 남지 않았으므로 협상이 중국의 손에 달려있다"고 전망했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왼쪽)(PG)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왼쪽)(PG)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