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티스 美국방 "트럼프 대통령과 北해법 모순 없다"

트럼프 '대화 무용론'과 엇갈린 '외교해법' 발언 논란되자 황급히 수습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31일(현지시간) 자신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인식이 모순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 전날 송영무 국방장관과의 회담 모두에서 "우리는 절대 외교적 해법에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한 자신의 대북 해법 발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무용론'과 상충한다는 언론의 지적이 잇따른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발언에는 모순되는 게 없다"며 "언론이 내 발언을 대단히 잘못 해석됐다. 대통령과 내 말에는 모순이 없다. 우리는 지금 당장 북한과 대화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최대 안보 사안인 북한의 도발을 둘러싼 대처를 놓고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과 안보수장인 국방장관 간의 이견이 도마 위에 오르자 매티스 장관이 황급히 수습하는 모습이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북한이 일본 상공을 가로지르는 중거리미사일을 발사하는 초대형 도발을 감행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뒤인 30일 오전 북한과의 "대화는 더는 답이 아니다"라며 대화 무용론을 주장했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오후 송 장관과의 회담에서 '대북 외교적 해법이 고갈됐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명백히 부인하며 외교해법을 강조함으로써 두 사람의 대북 접근이 엇갈렸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