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18일 워싱턴서 '북투어' 시작…VIP석 226만원 넘어

일반석은 50달러부터…토론토·시카고·애틀랜타 등 '유세 부실지역' 중심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의 감상과 회한을 담은 회고록 '무슨 일이 일어났나(What happend)'를 홍보하기 위한 '북 투어'를 오는 18일(현지시간) 시작한다.

'힐러리 클린턴 라이브'로 명명된 이번 투어는 수도 워싱턴DC를 시작으로 캐나다 토론토, 일리노이 시카고, 조지아 애틀랜타, 미시간 앤 아버, 위스콘신 밀워키 등 유세에 적극적이지 못했다고 지적된 도시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오는 12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이 이미 사전 판매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것처럼 북 투어 역시 성황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VIP 좌석의 입장료는 이미 평균 2천 달러(226만 원)를 넘어섰다고 폭스뉴스가 31일 보도했다.

토론토 북투어의 경우 VIP석 입장료가 2천375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VIP석 입장권의 경우 맨 앞좌석 2곳과 클린턴의 사인이 적힌 회고록 1권, 그리고 무대에서 클린턴과 함께 사진을 찍을 기회가 제공된다.

회고록 내는 클린턴 "트럼프 입김에 닭살"
회고록 내는 클린턴 "트럼프 입김에 닭살"

일반석 입장권은 가장 싼 좌석이 50달러부터 시작한다.

앞서 클린턴은 지난 23일 MSNBC 방송과 트위터를 통해 자서전의 일부를 발췌해 공개하며 출간 일정을 알렸다.

클린턴은 발췌본에서 지난해 10월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에서 열린 2차 TV토론 당시 경쟁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뒤에 바짝 붙어서 뒷목에 입김을 불어넣는 바람에 '닭살'이 돋을 만큼 불쾌했다고 회상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