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나흘 만에 반등…WTI 2.8%↑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국제유가가 31일(현지시간) 나흘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10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2.8%(1.27달러) 오른 47.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이번 한 달간 약 6%의 하락을 기록, 월간기준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주 금요일부터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미국 정유시설의 약 4분의 1이 가동을 중단하면서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하락세를 거듭했었다.

이날 반등은 그동안 하락에 따른 일시적 조정 국면으로 관측된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0월물도 배럴당 전날보다 2.85%(1.45달러) 상승한 52.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안전자산인 금값은 달러 약세와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 다시 고조되면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6% 오른 1,322.20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텍사스 휴스턴의 정유시설
[AF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휴스턴의 정유시설 [AFP=연합뉴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0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