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러시아 외교시설 3곳 폐쇄…자국 외교관 추방에 맞불(종합2보)

샌프란시스코 러 총영사관 등 폐쇄 명령…"상호주의 입각 조치"
러시아 외무장관 "美 조치는 병적인 발작, 단호하게 대응할 것"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CG=연합뉴스TV]
지난해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받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CG=연합뉴스TV]

(워싱턴·모스크바=연합뉴스) 강영두 유철종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미국 외교관 추방 조치에 맞서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등미국 내 러시아 외교시설 3곳을 폐쇄 조치했다.

미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31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샌프란시스코 주재 러시아 총영사관과 워싱턴DC 대사관 부속건물, 뉴욕총영사관 부속건물 등 3곳을 9월 2일부터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러시아가 지난 7월 말 러시아 내 미 공관 직원 1천여 명 가운데 3분의 2를 축소하라며 미 외교관을 대거 추방 조치한 데 대한 대응이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조치에 대해 "러시아 정부가 주도한 상호주의에 입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의 공관 직원 축소 요구는 부당하고 양국관계에 해로운 것"이라고 비판한 뒤 "미국은 러시아 정부가 결정한 미 공관 직원 축소를 완전히 이행했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이번 조치를 통해 양국이 상대국에 각각 3곳씩 같은 수의 총영사관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시베리아 도시 예카테린부르크·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러시아는 미국 휴스턴·시애틀·뉴욕에 각각 총영사관을 유지할 것이란 설명이었다.

국무부는 폐쇄 조처되는 러시아 외교시설 3곳이 러시아의 자산으로 남아있을 것이라며 다만 이 시설들에서 외교·영사 업무를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와 관련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조치에 대해 미리 통보했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 주재 러시아 총영사관은 공관 폐쇄 조치와 관련 "지난 한 해 동안 1만6천 명 이상의 미국인에게 관광 비자를 발급했다"면서 "공관 폐쇄로 비자 발급에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1일 외교관 양성전문학교인 모스크바국제관계대(MGIMO)에서한 연설에서 "우리에게 피해를 주고 미-러 관계를 훼손하려는 의도에서 이뤄진 조치들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보복 의사를 천명하면서도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미국 측의 조치를 면밀히 분석한 뒤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러시아 외교공관 폐쇄가 '병적인 발작'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라브로프는 이어 러시아는 미국과의 분쟁을 원치 않으며 상호 유익한 건설적 협력에 열려있다면서 "하지만 탱고를 추기 위해선 2명이 필요한데 우리 파트너(미국)는 계속해서 혼자서 브레이크 댄서를 추고 있다"고 비꼬았다.

북한 문제와 시리아 사태 등 국제이슈에서 숱하게 충돌한 미·러 양국은 지난해 12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을 들어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면서 관계가 악화하기 시작했다.

이어 미 의회가 지난 7월 러시아 추가 제재법안을 처리하자, 러시아 외무부는 자국 주재 미국 외교공관 직원 수를 미국에 주재하는 러시아 외교관 및 기술요원 수와 맞게 455명으로 줄일 것을 요구해 미·러 외교전쟁은 더욱 격화했다.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에선 1천여 명의 미국 외교관과 기술직 요원 등이 일하고 있다"면서 "(그 가운데) 755명이 러시아 내에서의 활동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자국 공관 직원 축소에 대한 대응으로 그동안 주러 대사관과 총영사관 등에서 해오던 러시아인에 대한 비(非)이민비자 발급 업무를 지난달 23일부터 일제히 중단하고, 이달 1일부터 모스크바 대사관에서만 해당 업무를 재개할 것이라고 맞대응한 바 있다.

미·러 외교전쟁 격화 (PG)
미·러 외교전쟁 격화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cjyou@yna.co.kr,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1 22: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